은성수 수출입은행장 “日수출규제로 거래 기업 26곳에 피해 예상”

최종수정 2019-07-23 1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내 기업 26곳이 직·간접적 피해를 볼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거래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은성수 행장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관련 26개 기업”이라며 “이들에 대한 수은의 여신 잔액은 3조1000억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납품하는 부품·소재 업체라 직·간접적 피해가 같이 있다”면서 “문제가 생길 경우를 대비해 자금 공급 등을 위한 계획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수은이 파악한 피해 예상 기업엔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본의 수출규제가 현실화해도 이들에 대한 수은의 여신잔액 3조1000억원이 당장 부실화하는 것은 아니라는 게 은행 측 입장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