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인보사사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자택 가압류

최종수정 2019-07-16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허가취소에 따른 투약환자 안전관리 종합 대책(안) 발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성분변경 의혹과 관련해 이웅렬 전 코오롱 그룹 회장에 이어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의 자택도 가압류 됐다.

서울동부지법 민사52단독(유영현 부장판사)은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3명이 신청한 이 대표의 서울 성북구 부동산에 대한 가압류 신청을 지난 15일 인용했다고 16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청구된 금액은 9700여만원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코오롱티슈진의 모회사로, 지난 11일에는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의 서울 성북구 자택에 대한 가압류 신청이 인용됐다.

코오롱티슈진 주주 142명은 지난 5월 27일 코오롱티슈진 및 이우석 코오롱티슈진 대표, 이 전 회장 등 9명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이한울 기자 han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