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교보생명, 7회 연속 소비자중심경영 인증 획득

최종수정 2019-06-28 1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마크.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은 소비자 중심의 경영활동을 실천한 기업에 부여되는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을 7회 연속 획득했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하고 한국소비자원이 평가한 2019년 상반기 CCM 인증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CCM 인증 제도는 기업이 모든 경영활동을 소비자 중심으로 구성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개선했는지를 2년마다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다.
두 보험사는 지난 2007년 첫 인증을 받은 이후 7회 연속 인증을 획득했다.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화생명 본사.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고객의 소리(VOC)’가 소비자중심경영의 중요한 자원이라는 인식에 따라 2006년 고객불만 처리시스템인 ‘소리샘’을 도입했다. 2013년부터는 VOC 통합시스템인 ‘한화톡톡’으로 개편해 기존의 불만 접수와 처리뿐 아니라 예방과 개선에 중점을 두고 운영해왔다.

지난해에는 빅데이터 기반의 민원예측 시스템을 통해 불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객의 요구를 파악하고 사전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또 전 임직원이 소비자중심경영을 다짐하는 ‘소비자보호헌장’을 선포하고 소비자 관련 부서의 부서장과 실무자가 참여하는 소비자보호실무협의회 회의를 매월 개최하고 있다.

이기천 한화생명 소비자보호실장은 “소비자중심경영은 단순히 고객의 문제 해결이라는 소극적 개념을 소비자 만족이라는 적극적 개념으로 확장해 상생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앞으로도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의 효율적인 영업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2011년 보장유지 서비스인 ‘평생든든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스마트 보장분석 시스템’을 통해 정확한 보장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VOC 통합관리시스템인 ‘소릿귀 시스템’, 신속한 고객상담을 위한 ‘다모아 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고객중심경영에 대한 자체평가를 위해 매년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간담회를 개최해 제시된 의견을 반영하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생명은 고객중심경영을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삼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가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