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칠레 이차전지 소재 공장건설 프로젝트 철회”

최종수정 2019-06-22 1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포스코 타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포스코가 칠레 이차전지 소재 공장 건설계획을 철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22일 연합뉴스와 로이터에 따르면 포스코는 칠레에 배터리 부품 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중단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세계최대 리튬 생산국인 칠레에서 리튬을 원료로 양극재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3월 포스코는 삼성SDI와 컨소시엄을 꾸려 칠레 생산진흥청 주관 리튬 프로젝트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575억원을 투자해 칠레 메히요네스에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었다.

특히 이들은 2021년 하반기부터 리튬을 원료로 하는 연간 3200톤 규모의 전기차용 고용량 양극재를 생산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포스코 측은 관련 프로젝트의 경우 전기차용 배터리 제조업체가 선호하는 리튬 수산화물이 필요하나 칠레에 있는 알베말이 이를 생산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알베말은 소규모 소비재 전자제품에 주로 사용되는 탄산리튬을 생산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