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카드·종금 자회사 편입 하반기로 연기

최종수정 2019-06-12 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사 편입 시기를 하반기로 미뤘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카드와 종금의 지주사 편입을 하반기 내에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당초 우리금융 측이 밝힌 두 곳의 자회사 편입 시기는 상반기였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상반기 내 자회사로 편입할 것”이라며 “우리카드는 50% 주식교환과 50% 현금매입, 우리종금은 100% 현금매수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현재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우리은행의 자회사다. 우리은행은 우리카드 지분 100%, 우리종금 지분 59.8%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라 우리은행은 지주사 전환 후 2년 안에 우리종금을 매각해야 한다.

이 가운데 우리금융이 편입 시기를 미룬 것은 주가 때문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우리카드의 경우 지주사 주식을 주고 사는 것이라 오버행(대량 대기매물) 이슈가 발생해서다.

지주사가 우리은행의 우리카드 지분을 현금과 주식으로 사들이면 우리은행은 지주사 지분을 보유하게 되나 관련법에 따라 이를 6개월 안에 팔아야 한다. 이 때 우리금융 주가가 내려가면 우리카드 지분을 사는 데 필요한 주식이 늘어나고 오버행 이슈도 커지게 된다.

앞서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 주가가 1만3700원일 때 현금 50%, 주식교환 50%로 우리카드를 인수할 경우 우리은행이 보유할 우리금융 지분율을 7.2%로 추산했다.

우리금융의 전날 종가는 1만3900원이다. 재상장한 2월13일의 시초가 1만5600원보다 10.9% 낮은 가격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