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3기 신도시 경기 5개 단체장 공동대응 정례화

최종수정 2019-06-06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4일 이재준 고양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부천시장, 남양주시장, 하남시장, 과천시장과 만나 3기 신도시에 대한 정보 교류 모임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정부가 발표한 제3기 신도시인 고양시(이재준), 부천시(장덕천), 남양주시(조광한), 하남시(김상호), 과천시(김종천) 등 5개 단체장은 지난 4일 여의도에서 모임을 갖고 신도시 경쟁력 제고와 원주민에 대한 적정 보상 방안 공동대응을 위해 `정보 교류 모임`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5개 단체장은 신도시가 서울중심의 단핵구조인 수도권을 다핵구조로 바꿔 수도권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또한 제3기 신도시는 기존 도시개발과 차별화된 정체성이 확립돼야 하며 개발계획은 각 지역별 특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사전에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무엇보다도 자족시설의 성공을 위해 정부와 LH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도시 지자체 협의체 모임은 매월 1회 정기모임을 원칙으로 하고 실무적인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지자체, 지방도시공사 실무자로 하는 실무협의체도 운영하기로 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