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토론토 AI 연구소장에 다린 그라함 박사 선임

최종수정 2019-05-29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벡터연구소 창립멤버···인공지능망 전문가
“인공지능 발전에 전방위적 활동 펼칠 것”

다린 그라함(Darin Graham) 박사.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인공지능을 미래 사업으로 점찍고 인재 영입에 속도를 냈다.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인공지능망 분야 전문가인 다린 그라함(Darin Graham) 박사를 소장으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라함 박사는 토론토에 있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 ‘벡터연구소’의 창립멤버이자 캐나다 온타리오의 ORION과 CITO 등 여러 연구기관에서 주요 직책을 맡으며 산업계와 학계를 이어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LG전자는 캐나다의 인공지능 생태계를 잘 이해하고 학계와 산업계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다린 박사를 영입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LG전자 인공지능 연구개발의 글로벌 기지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세우고 토론토대학교와 공동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딥러닝’ 핵심인 신경망을 활용해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주제는 클라우드 서버를 거치지 않고 고객이 사용하는 기기 자체에서 인공지능 데이터를 처리하는 ‘엣지 AI(Edge AI)’, 사람이 개입하지 않고 인공지능이 스스로 반복학습을 통해 해결방법을 터득하는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등 분야가 다양하다.

LG전자는 이곳에서 확보한 기술을 로봇, 가전, 자동차, 에너지 제어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캐나다 현지의 인공지능 스타트업과 협력하거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사내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토론토대학교를 포함해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 등과 함께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은 각 대학에서 담당교수의 1:1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분야의 개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LG전자 최고기술자(CTO) 박일평 사장은 “새로운 인재를 영입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의 학계 및 산업계와 접점이 강화됐다”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LG전자의 인공지능이 진화, 접점, 개방이라는 지향점에 빠르게 도달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