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유통 혐의는 부인

최종수정 2019-03-20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유통 혐의는 부인.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류를 투약·유통한 의혹을 받는 이 클럽의 MD 출신 애나의 모발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애나의 모발에 대한 마약 정밀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양성 반응이 나온 약물은 엑스터시와 케타민이라고 밝혔다.

이날 애나는 경찰에 출석해 6시간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경찰 조사에서 애나는 마약 투약 혐의는 인정했지만 중국인들에게 마약을 공급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나는 과거 버닝썬에서 손님을 유치하고 수수료를 받은 'MD'로 활동해왔으며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경찰은 애나를 지난달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이튿날에는 주거지를 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 가루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경찰은 또 A 씨의 소변과 머리카락도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을 비롯한 클럽 내부에서 마약 유통과 투약 혐의를 받은 이들을 현재까지 총 40명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에서만 마약을 투입하고 유통한 인물 14명이 입건됐고 이 외 클럽에서 마약류에 손을 댄 17명도 입건됐다. 일명 '물뽕(GHB)'으로 불리는 마약류를 유통한 9명도 함께 입건됐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