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 출자회사 직원 폭행 논란

최종수정 2017-08-24 1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사진>이 출자회사의 직원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연합뉴스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9월 개인적으로 출자한 수상레저 업체의 직원 A씨의 업무 보고가 늦었다며 무릎을 발로 차는 등 폭행을 했다.

이후 A씨가 회사를 그만두고 피해 사실을 언론에 알리려고 하자 권 회장 측은 수천만원의 합의금을 건네며 외부에 알리지 않는다는 조건의 확약서를 작성하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합의서에는 시시티비 영상은 물론 제3자가 가진 자료도 모두 파기하지 않으면 합의금의 2배를 위약금으로 물겠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재 기자 russa8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