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빙그레, '꽃게랑' 등 스낵 제품 가격 13.3% 인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월부터 유통채널 순차적 인상···2013년 이후 9년 만
빙그레 "밀가루·팜유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 부담 가중"

thumbanil
빙그레가 스낵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2013년 이후 9년 만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다음 달부터 주요 유통채널에서 판매하는 과자 꽃게랑, 야채타임 등 스낵 가격을 각각 1500원에서 1700원으로 13.3% 인상할 예정이다.

최근 식품업계는 소맥, 팜유 가격 상승과 물류 등 각종 제반 비용 급등을 이유로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빙그레 또한 원부자재 가격 부담에 9년 만에 스낵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오리온 또한 이달 15일부터 전체 60개 생산제품 중 파이,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8% 인상했다.

삼양식품은 다음 달 1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과자 사또밥과 짱구 등 스낵 가격을 각각 1300원에서 1500원으로 15.3% 올리기로 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밀가루, 팜유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스낵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가격 인상은 10월부터 유통채널과 협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빙그레

#가격인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