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그룹, 상반기 판매량 '글로벌 톱3' 올라···총 330만대 팔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판매 토요타-폭스바겐에 이어 세 번째 기록
르노-닛산, 스텔란티스-GM 판매량 넘어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유튜브 캡처

현대차그룹이 올해 상반기(1~6월) 처음으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판매량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5위에서 두 계단나 상승한 것으로 현대차그룹이 판매량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올해 1∼6월 글로벌 판매량은 329만9000대를 기록했다. 일본 토요타그룹 513만8000대과 독일 폭스바겐그룹 400만6000대에 이어 세 번째다.

현대차그룹 다음으로는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미쓰비시가 결합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314만대, 스텔란티스그룹(피아트크라이슬러/푸조·시트로엥그룹) 301만9000대, 미국 GM 284만9000대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5위였던 현대차그룹이 올해 상반기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와 스텔란티스그룹을 넘어선 것.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347만5000대, 연간 666만7000대로 판매량 5위를 기록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전 세계 완성차그룹들의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의 감소폭이 현저히 적었고, 글로벌 서프라이체인(공급망)의 긍정적인 효과가 컸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상반기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도요타 -6%, 폭스바겐 -14%, 스텔란티스 -16%, 르노-닛산-미쓰비시 -17.3%, GM -18.6% 등에 비해 선방한 것이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와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등 고부가가치 차량과 전기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5, EV6의 판매 호조 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제네시스는 미국에서 상반기 2만5668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반기 기준 최다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