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답답해서 내가 찍는다' 메가폰 직접 잡는 국내 배우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근 개봉한 첩보 액션 드라마 장르의 영화 '헌트'가 관객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흥행 가도에도 파란불이 켜진 상황. 그러면서 '헌트'로 감독 데뷔를 한 배우 이정재에게 또 한 번 스포트라이트가 몰리고 있는데요.

첫 작품에서 감독으로서의 역량을 맘껏 뽐냈다는 평가. 연출 데뷔한 배우한테는 흔하지 않은 칭찬인데요. 그렇다면 이정재에 앞서 직접 영화를 찍은 배우는 누가 있을까요? 국내 배우-감독 사례를 정리했습니다.

◇ 김윤석 / 연출작 = 미성년(2018)

"내가 빙다리 핫바지로 보이냐 이 ○○야", "야 4885 너지" 등 찰진 대사&명연기로 잘 알려진 김윤석은 '미성년'으로 감독 데뷔를 했습니다. 깔끔한 연출이란 호평들 가운데, 엔딩이 불쾌한 수준이었다는 평도 나왔지요.

◇ 하정우 / 연출작 = 롤러코스터(2013), 허삼관(2014)

선 굵은 캐릭터부터 섬세한 감정 표현이 요구되는 인물까지,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 하정우 역시 연출에 관심이 많습니다. 연기만큼 좋은 평가를 끌어내지는 못했지만, 영화 속 고유의 유머 감각은 인정받았습니다.

◇ 정진영 / 연출작 = 사라진 시간(2019)

90년대부터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선보여온 배우 정진영은 2019년 '사라진 시간'으로 감독 데뷔를 했습니다. 불친절해도 너무 불친절한 영화란 반응이 주를 이뤘지만, 신선한 시도라는 평도 있었습니다.

◇ 유지태 / 연출작 = 자전거 소년(2003), 장님은 무슨 꿈을 꿀까요(2005), 나도 모르게(2007), 마이 라띠마(2012) 등

배우 유지태는 감독으로 변신했다기보다는 '겸직'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많은 작품을 손수 찍었는데요. 중·단편 영화가 다수로, 대중과의 소통보다는 본인의 작품 세계 구축에 포커스를 두는 모습입니다.

◇ 문소리 / 연출작 = 여배우(2014), 최고의 감독(2015), 여배우는 오늘도(2017) 등

생활 연기부터 강렬한 연기까지 고루 선보여온 배우 문소리. 감독으로는 '여성이란 성별로 영화판에서 살아가기' 자체를 스크린에 옮기는 데 관심이 많은 듯합니다.

◇ 방은진 / 연출작 = 파출부, 아니다(2004), 오로라 공주(2005), 진주는 공부중((2008), 용의자X(2012), 집으로 가는 길(2013), 메소드(2017) 등

임권택 감독의 '태백산맥'(1994)에서 영화배우로 첫선을 보인 방은진은, 여러 장·단편을 선보이며 웬만한 감독보다도 영화를 더 많이 만들었습니다. 이 중 '오로라 공주', '집으로 가는 길'은 수작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이밖에 '장르만 로맨스'(2021)의 조은지, 옴니버스 영화 '언프레임드'(2021, OTT 왓챠)의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 배우 등도 감독직을 수행했습니다. 중견배우 박중훈 역시 2013년 영화 '톱스타'를 연출한 바 있지요.

영화감독이 된 영화배우들을 살펴봤습니다. 연기 경험을 바탕으로 연출까지 넘나드는 배우가 국내에도 점차 느는 추세. 머지않아 클린트 이스트우드 같은 특급 거장 '배우-감독'이 등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D

+ 감독이 된 배우들, 어떤가요? 소개한 영화 중 여러분은 어떤 작품이 가장 마음에 (안) 들었나요? 아울러 국내 연기자 중 이 사람은 연출도 잘할 것 같은 영화배우, 누가 있을까요?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