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뱅크, 신용카드업 진출 선언···'라이선스 획득' 숙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토스뱅크 이어 카카오뱅크도 신판업 논의
인터넷銀 신용카드 라이선스 딴 전례 없어
금융당국 승인 최소 2년 이상 소요될 전망
롯데카드 등 카드사 매물 매수하는 방법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토스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도 국내 신용카드 시장 직접 진출 의지를 밝히면서 현실화 시점에도 관심이 모인다.

양사는 신용카드업 라이선스가 없었기 때문에 신용카드사와 제휴를 통해 카드를 발급해왔다. 하지만 이제 라이선스 취득을 통해 제휴 없이 자체 신용카드를 내놓고 사업 확장을 시도하겠다는 것이다.

이달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장기적 관점에서 신용카드 업계 진출을 예고했다. 윤 대표는 지난 3일 상반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신용카드의 경우에도 제휴 신용카드 사업을 모든 카드사로 확대해서 범용성을 강화하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고, 라이선스 취득을 통한 직접 진출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스뱅크도 앞선 지난해 10월 출범 당시부터 신용카드업 인가를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는 올해 상반기를 기점으로 업계는 토스뱅크 신용카드 현실화를 예측했지만 아직 당국 허가 절차는 밟지 않고 있다.

이들이 신용카드 사업을 영위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금융당국에서 라이선스를 직접 획득하는 것이다. 지난해 금융위원회는 빅테크 업체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신용카드업 겸영 허가 조건을 일부 완화했다.

대주주 자기자본이 출자금액의 4배 이상에서, 별도 재무 요건을 보지 않고 '부실 금융기관의 대주주 여부 심사'만 적용해 은행이 신용카드업을 할 수 있도록 한 게 골자다. 그간 사업 확장으로 덩치를 키운 인터넷전문 은행들이 신용카드 사업에 진출하기 용의해진 것이다.

두 번째 방법은 매물로 나온 카드사를 인수해 신용카드업 라이선스를 얻는 것이다. 최근 공개매각으로 전환한 롯데카드 인수 후보자로 카카오와 토스 등 빅테크 업체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이유다.

IB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공개매각 인수전에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등도 초청됐다. MBK파트너스는 지난 2017년 롯데그룹이 지주사를 완성하고 1년 뒤 매물로 나온 롯데카드를 인수(2019년)해 디지털금융플랫폼을 표방한 회사로 성장시켰다.

업계는 카드사를 인수하는 길이 금융위의 신용카드업 라이선스 허가를 받는 것보다 더 빠르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방향이라고 전망했다. 그동안 인터넷전문은행의 신용카드업 허가 전례가 없는 만큼 당국의 인허가 기간이 짧지 않을 것으로 보여서다. 업계는 금융위 허가까지 소요시간을 최소 2년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기존 신용카드 업계의 반발도 예상돼 금융당국도 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카드 업계 관계자는 "빅테크 업체이 그간 금융업 진출을 하면서 받은 혜택도 만만치 않은 가운데 문어발식 사업 확장으로 기존 업계까지 침범하는 것은 달갑지 않다"며 "제한된 금융시장에서 더 많은 플레이어가 잇는 데 대한 걱정은 당국도 걱정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반면 카드사를 인수하게 되면 최소 1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MBK파트너스가 롯데지주로부터 롯데카드를 인수하는 데 걸린 기간은 총 1년 가량이다. 특히 카드사 인수를 통해 신용카드업을 진행한 사례는 다수 있어 시행착오 역시 덜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카드사 매각 가격이 높은 이유는 신용카드업 라이선스 때문이 절반 이상인 만큼 신용카드업 라이선스는 승인 받기 어려운 부문이었다"라면서도 "다만 카카오 등 인터넷은행들이 신용카드업 라이선스를 직접 허가 받겠다는 기조를 밝혔기 때문에 카드사 인수보다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당국에 허가를 받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망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