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합작법인 설립' 세아창원특수강-아람코, 중동시장 '허브'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글로벌 6개국의 기업결합 신고·세부 협의 거쳐
올해 4분기 착공, 2025년 상반기 상업 생산 목표
'SGSI' 설립, 현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공장 투자

이미지 확대thumbanil

㈜세아창원특수강은 작년 9월 아람코가 대주주인 '사우디 산업투자공사(Dussur)'와 사우디 현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공장 설립에 2억3000만 달러(약 290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 설립을 마무리했다. 사진=세아창원특수강 제공

세아창원특수강이 사우디 아람코와 공동 투자한 합작법인 'SeAH Gulf Special Steel Industries(SGSI)' 설립을 완료하며 중동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작년 9월 아람코가 대주주인 '사우디 산업투자공사(Dussur)'와 사우디 현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공장 설립에 2억3000만 달러(약 290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 설립을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법인 설립은 투자 계약을 체결한 이후, 한국, EU, 사우디, 중국 등 글로벌 6개국의 기업결합 신고 및 세부 협의 과정을 거쳐 이뤄졌다. 'SGSI'는 아람코가 사우디 동부 지역에 에너지 산업 국제 허브로 조성 중인 신도시 'King Salman Energy Park (SPARK)' 내에 자리하는 사우디 최초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공장이다. 약 5만평 부지에 연산 1만7000톤(t) 규모의 고부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제품이 생산될 예정이다.

올해 4분기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SGSI'는 사우디 정부의 대규모 국책사업 프로젝트 지역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 및 세아그룹이 보유한 폭넓은 철강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사우디 뿐만 아니라, 중동시장 공략의 허브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세아창원특수강 관계자는 "아람코와의 합작법인 'SGSI' 설립이 완료됨으로써 사우디 현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공장 투자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룹 산하 계열사들의 아람코 신규 벤더 인증 획득 등 아람코와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중동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세아창원특수강 자회사 CTC의 스테인리스 정밀관 제품과 ㈜세아제강지주 자회사 이녹스텍 (Inox Tech)의 스테인리스 용접강관 등 총 4개 제품도 아람코 신규 벤더 인증을 획득, 세아그룹 산하 총 4개사가 아람코로부터 품질을 인정받으며 양사간 공고한 파트너십을 입증했다. 특히, CTC에서 생산하는 스테인리스 정밀관은 열처리를 통해 내식성을 향상시킨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