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달동네 개발 현주소 ⑨상계동 희망촌

8월 공공재개발 발표 따라 사업 진행 속도 갈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06년부터 뉴타운·공공재개발 등 개발 추진·실패 반복
토지용도 탓...공공재개발부터 돼야 이후 종상향 협의 진행
시세는 소형 3.3㎡당 3000만원 중형 3.3㎡당 2000만원 선

이미지 확대thumbanil

희망촌 전경. 사진=서승범 기자 seo6100@newsway.co.kr

서울 노원구 상계동 산161번지 일대 '희망촌'이 희망의 날개를 펼칠 지 수 있을 지 여부가 8월경 결정날 예정이다. LH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돼야 이후 종상향 협의를 진행, 사업을 제대로 추진할 수 있어서다.

'희망촌'.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 인근에 있는 이곳은 1960년대 중반부터 마을형태를 이뤘다. 한남동과 청계천 주변이 개발되면서 내몰린 빈민들이 이곳에 터를 잡았다. 해당 지역은 2004년까지 그린벨트로 묶여 개발되지 못했다. 이후 건설교통부가 그린벨트 우선해제 지역 선정 지침을 개정하면서 그린벨트 우선해제 대상에서 제외한 지역들이 추가로 선정돼 함께 해제됐다.

이후 2006년 상계뉴타운 사업 당시 같은 상계3 주택재정비촉진구역으로 묶였다가 2014년 구역 해제됐고 그 이후에도 사업이 지지부진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발목을 잡은 이유는 자연녹지지역으로 지정된 토지 용도 탓.

그러나 희망이 돌기 시작한 것은 최근이다. 바로 인접해 있는 상계3구역이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돼 종상향이 기대되면서, 상계3구역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2종 일반주거지역 이상으로 상향되면 희망촌 역시 토지용도 종상향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

노원구는 지난 3월 28일 희망촌의 공공후보지 신청을 해 둔 상태다. 결과는 오늘 8월을 앞둔 상태로 해당 결과에 따라 희망촌 개발 속도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원구 희망촌 주거환경개선사업 담당자는 "공공재개발지로 선정되면 그 후 (서울시와)종상향 협의를 진행할 수 있다"며 "종상향 협의가 끝나야 정비계획안을 변경하고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희망촌의 주택들의 가격은 소형평수는 3.3㎡ 3000만원대를 기록하고 있고 20평대 이상은 3.3㎡당 2000만원 전후에 가격이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강북 달동네들과 비교하면 비교적 저렴한 수준이지만, 시기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게 단점이다.

인근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개발 예측은 예전부터 되고 있었지만, 앞으로도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다"며 "5년이든 10년이든 이렇게 예상치를 가늠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투자하시려면 꽤 장기 계획을 가지고 접근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