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작년 총수 성적표 살펴보니···이재용, '매출·영업익·순이익·고용' 1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XO연구소, 58개 그룹 총수 항목별 경영 성적 분석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CXO연구소 제공

지난해 국내 그룹 총수들의 경영 성적표를 분석한 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고용 등 4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도 그룹 총수 경영 성적표 분석'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발표한 공정자산 규모 5조원이 넘는 76개 대기업 집단(그룹) 중 동일인이 법인이고, 올해 신규 대기업 집단에 편입된 곳을 제외한 58개 그룹 총수다. 경영 평가는 매출 규모를 비롯해 총 13개 항목에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그룹 전체 매출을 비롯해 영업이익, 당기순익, 고용 규모 4개 항목에서 압도적 1위를 거뒀다.

삼성의 지난해 그룹 전체 매출 규모는 378조7400억원으로 이는 조사 대상 58개 그룹 전체 매출 1596조원의 23.7%에 달했다. 영업이익과 순익 규모는 매출보다 더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삼성이 거둔 전체 영업이익 규모는 42조5512억원, 순익은 41조원으로 58개 그룹 전체 영업이익 131조원의 36.3%, 전체 순익 121조원의 42.5%를 차지했다.

또한 작년 한해 삼성의 고용 인원은 26만6854명으로 58개 그룹 전체 직원수 142만5682명의 18.7% 수준이다.

이재용 부회장에 이어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은 매출 톱3에 이름을 올렸다. 정의선 회장이 기록한 작년 그룹 매출 규모는 211조원 수준으로 13.2%의 매출 포지션을 기록했다. 최태원 회장은 169조원(10.6%)으로 3위에 올랐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는 최태원 회장이 정의선 회장을 제치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작년 한해 SK 그룹의 전체 영업이익 규모는 19조9849억원, 순익은 18조4059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영업이익과 순익은 각각 10조7379억원, 8조4999억원이었다.

작년 한해 그룹 전체 고용 2~3에는 정의선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이름 올렸다. 지난해 현대차는 17만4952명(12.3%), LG는 15만8791명(11.1%)을 고용했다.

이 밖에 2020년 대비 2021년 기준 그룹 전체 매출 증가율 1위는 정창선 중흥건설 회장이 차지했다. 2020년 3조1516억원이던 그룹 매출은 지난해 11조6633억원으로 1년 새 270.1% 증가했다. 매출 증가율 2위는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92.1%), 3위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67%)인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그룹 전체 영업이익 증가율 1위는 조원태 한진 회장에게 돌아갔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당시만 해도 그룹 전체 영업이익은 870억원에 불과했으나 작년에는 1조3705억원으로 1년 새 1475%나 영업이익이 퀀텀점프했다.

순익 증가율에서는 정태순 장금상선 회장이 1위에 올랐다. 장금상선은 2020년 그룹 전체 순익 규모가 223억원에 불과했지만 작년에는 1조6718억원으로 7373.4% 증가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58개 그룹의 매출 규모는 최근 1년 새 16.6% 수준으로 덩치가 커진 반면 영업이익과 당기순익은 각각 78.6%, 148% 수준으로 크게 높아졌다"며 "특히 IT와 해운, 석유화학을 중심으로 한 업종에서 많은 이익을 내면서 주요 그룹의 체격은 물론 체력도 크게 향상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위기 상황에서도 그룹 총수가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따라 경영 성적표는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미래를 내다보고 어떤 투자와 비전을 제시하는 지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