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내달 1일 '마티에 오시리아' 오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부산 특색 담아
객실 80% 스위트·로얄형 운영, 디지털 솔루션 구축

이미지 확대thumbanil

마티에 오시리아 전경. 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공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오는 7월 1일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복합 단지에 지역 특색을 고스란히 담은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티에 오시리아를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마티에 오시리아는 전체 연면적 12만7373.43㎡(약 3만8530평) 중 약 2만8790.75㎡(약 8709평) 규모다. 건물은 지하 1층부터 26층까지로 총 200개의 객실을 운영한다.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에서도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 롯데 아웃렛, 스카이라인 루지, 송정 해수욕장, 해동용궁사 등 유명 관광지로부터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마티에(MATIÈ)는 프랑스어로 소재, 질감을 의미하는 마티에르 (MATIÈRE)의 줄임말로 각자 다른 질감의 삶이 공존하는 휴식처를 뜻한다. 마티에 오시리아는 브랜드 의미처럼 나의 삶뿐 아니라 여행지의 삶을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부산 브랜드들과 협업을 통해 공간 곳곳에 지역 특색을 담았다.

대표적으로 GF 층 에스컬레이터 밑 유휴공간에 부산 독립 서점 '주책공사'가 선정한 책들을 모아 서점을 만들었다. 부산 출신 작가들의 서적을 장르별로 구분하고 추후 작가 초청을 통해 투숙객과 함께하는 북토크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굿즈 제작 업체 '시네핀 하우스'는 마티에 오시리아 시그니처 굿즈를 만드는 중이다.

객실에도 부산을 느낄 수 있는 요소를 가득 담았다. 광안리에서 유명한 '갈매기브루잉' 맥주를 포함해 부산 유명 브랜드 '레드팟티', '모모스커피' 등의 제품을 객실에 비치했다.

객실은 인원 및 목적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원룸형(컴포트 슈페리어, 컴포트 디럭스), 스위트형(마티에 스위트, 스위트 오션), 로열형(마티에 프레스티지) 3가지로 구성했다. 객실 80% 정도가 18평 이상의 스위트형과 로열형 객실이다. 18층부터 24층의 객실은 파노라마 같은 오션뷰가 특징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마티에 스위트 오션. 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공

마티에 오시리아는 투숙객 편의성을 위해 디지털 솔루션을 적용했다. 마티에 앱 하나로 예약부터 체크인, 객실 용품 요청, 체크아웃까지 가능하다. 각 객실마다 태블릿 PC를 비치해 디지털 서비스를 도입한 점도 주목된다. 비대면으로 컨시어지 서비스와 F&B 룸서비스를 요청하면 LG전자의 배송 로봇이 직접 가져다 준다.

호텔 업계 최초로 '아로마티카' 제품을 사용한다. '아로마티카'는 합성 향료와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배재한 재료로 안전한 화장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곳이다. 향후 마티에 오시리아는 객실에 제공되는 무라벨 생수병을 '아로마티카' 어메니티 공병으로 제작하는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식음 업장도 각별히 신경썼다. 25층에 입점한 '골든리지(Golden Lizzy)'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에서 수년간 경력을 쌓아온 베테랑 김정문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다. 독특한 코스요리로 부산 내에서 이미 많은 단골을 확보하고 있는 레스토랑 골든리지를 마티에 오시리아에서도 만나 볼 수 있다. 57석의 '올릭(Allick)'은 낮에는 브런치와 커피를, 밤에는 식사와 칵테일을 제공한다.

마티에 오시리아의 수영장은 에메랄드 색깔의 별이 쏟아지는 듯한 인테리어와 뛰어난 조망을 자랑한다. 161평 규모로 성인 풀, 유아 풀, 자쿠지로 공간을 분리했다. 투숙객은 11시부터 19시까지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라운지와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세미나 룸, 코인세탁실 등을 준비했다.

로비에 들어서면 마치 해변의 명랑한 분위기가 연상되는 시트러스 플로럴 향을 느낄 수 있다. 마티에 오시리아는 기억에 오래 남는 공간이 되고자 '센트온(ScentOn)'과 손을 잡았다. 센트온은 국내 5성급 호텔의 프리미엄 향기를 제작한 조향 전문 기업이다. 곳곳에 퍼지는 '마티에 블루' 향은 부산 앞바다 그대로를 표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마티에 오시리아는 부산 그 자체라고 불릴 정도로 공간 곳곳에 지역 브랜드들의 손길이 가득한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적 특색을 담은 마티에 브랜드를 오는 2030년까지 10개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천진영 기자 cj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