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CNS, AWS와 클라우드 사업 협업 강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영섭 LG CNS 사장(왼쪽)과 맷 가먼 AWS 수석 부사장이 LG CNS의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 자격 획득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가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 자격을 획득하고,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는 AWS가 국가별로 가장 풍부한 클라우드 사업 경험을 보유한 파트너사들에게 제공하는 자격이다. AWS의 파트너 프로그램 검증을 통해 클라우드 기술 전문성이 확인되고, 다수의 고객과 대규모 클라우드 사업 실적을 확보한 파트너사에게 부여된다. LG CNS가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리더로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LG CNS는 AWS와 함께 국내 고객의 DX(디지털 전환)를 지원하고, AM(Application Modernization,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등 AWS의 최신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AM은 기존 환경, 기존 방식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과 시스템을 여러 단위로 나눠 서로 독립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다. 고객이 비즈니스 목적에 맞는 신규 서비스를 신속하게 도입 가능하도록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재구성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금융사 애플리케이션을 불편사항 접수, 요금 확인, 가입 상담, 해지 등의 서비스로 나눠, 한 개의 기능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나머지는 정상 작동하도록 개발한다. 시스템 전체를 수정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업데이트 가능하기 때문에, 소비자 요구사항을 하루에도 수차례 실시간으로 반영 가능하다. 소비자 응대용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수가 100명에서 100만명으로 늘어났을 때, 100만명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클라우드 자원을 즉시 확장할 수도 있다.

LG CNS는 지난달 AWS의 'Services Partner of the Year'를 수상했다. AWS는 'AWS 파트너 서밋 코리아 2022'에서 2021년 한 해 동안 고객기업에게 뛰어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 파트너사로 LG CNS를 선정했다.

LG CNS는 올해 2월 AWS와 AM 사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AWS 사업 전담 조직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론치(Launch)센터'를 신설했다. 기존에 운영하던 AM 기술 전문 조직이자 클라우드 사업 이행을 담당하는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빌드센터'와 함께, 고객 클라우드 전담 센터 2개를 운영 중이다. LG CNS는 AWS가 인증하는 클라우드 자격증을 갖춘 전문가를 1,000명 이상 보유하고 있다.

LG CNS는 지난 2017년 AW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한화생명 등 금융 분야 기업과 LG 계열사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왔다. 지난해는 대한항공의 전사 IT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100%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LG CNS는 AWS와 대한항공의 클라우드 운영도 함께한다.

LG CNS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전환(Migration)', 'AM', 'SaaS', '토털 MSP(Managed Service Provider)' 등 클라우드 서비스 '5개 영역 풀 라인업' 진영을 모두 갖추고 있다. 각 영역에 해당되는 클라우드 기술 전문성을 통해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DX 고객경험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이사 사장은 "AWS와의 협력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고객경험과 가치를 극대화하고, 기업들의 디지털 성장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