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美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서배너 효과 창출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05년 미국 앨라배마공장 가동 이후 국내 자동차산업 성장도 가속
완성차 생산과 수출액 상승, 국내 고용 증대 및 부품산업 글로벌화
"미 전용 전기차 건설, 앨라배마 효과 넘는 서배너 효과 창출하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한상의 '新기업가정신 선포식'. 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Georgia)주 브라이언 카운티(Bryan County) 서배너(Savannah)에 건립될 전기차 전용 공장이 '앨라배마 효과'를 넘어 '서배너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전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전세계 점유율은 5.1%(2004년 기준)이었다. 공장 가동 이후 글로벌 경영이 본격화되면서 점유율은 7.9%수준(2021년 기준)으로 올라섰다. 이른바 '앨라배마 효과'다. 앨라배마 효과는 현대차그룹이 미국의 첫 생산기지인 앨라배마 공장을 설립한 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부품업계 역시 함께 성장하며 국내 자동차 산업의 선순환이 이뤄진 선례를 뜻한다.

현대차그룹은 첫 미국 완성차 공장인 앨라배마 공장 가동을 기점으로 미국 내 연간 70만대에서 2021년에는 150만대를 판매한 주목받는 메이커로 도약했다. 동시에 미국에서 브랜드 가치 제고를 이끌어 국내에서 수출하는 고부가가치 차량의 판매도 신장됐다. 대미 완성차 수출액은 52.4% 높아졌다.

선순환은 미국시장에 그치지 않았다. 2004년 현대차·기아는 국내 공장에서 269만대를 생산했지만, 2021년 국내에서 302만대를 생산했다. 코로나 팬데믹에도 12.1% 늘었다. 완성차 수출액도 같은 기간 203억6000만달러에서 363억8000만달러로 79% 증가했다.

해외공장이 국내 일자리를 감소시킬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양사의 직원수는 2004년 8만5470명에서 2021년 10만7483명으로 26% 확대됐다. 해외공장 생산 차량을 포함, 전 세계에 판매되는 제품의 연구개발 투자가 국내에 집중되고 미래 기술 개발을 강화하면서 연구개발 인력도 큰 폭으로 늘었다. 2007년 5931명이었던 국내 현대차 연구직은 2020년 1만1739명으로 97.9% 증가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 울산공장 아이오닉 5 생산 라인.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해외공장들은 국내 부품의 수출 증가에도 기여했다. 한국 부품업체를 바라보는 글로벌 메이커들의 평가도 달라졌다. 2004년 국내 부품의 수출액은 60억1700만달러에 그쳤으나 2021년 4배가량 확대된 227억7600만달러의 부품이 해외로 수출됐다.

또한 748개사에 달하는 1·2차 협력업체들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해외에 동반 진출했다. 협력업체 평균 매출액은 2004년 979억원에서 2020년 3196억원으로 3.3배, 자산규모는 702억원에서 2612억원으로 3.7배 늘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 같은 성공 모델이 조지아주(州) 서배너에서도 재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1년 현대차그룹의 전세계 전기차시장 점유율은 5% 수준이다. 자동차산업 격변기를 맞아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을 필두로 전기차 톱티어(Top- Tier)브랜드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30년 전세계 전기차 점유율 12%를 목표로 하고 있다.

12% 점유율 규모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앨라배마 공장 가동 전후의 현대차그룹 글로벌 성장폭 3% 포인트 보다 전기차 전용공장 가동 전후의 현대차그룹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 예상치가 7% 포인트로 훨씬 크다. 또한 자동차산업의 전동화 대응에 부심하고 있는 국내 부품업체들에게 해외 진출과 글로벌 판매 확대 등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 전기차 생산과 글로벌 수출 확대, 부품사들의 전동화 전환이 촉진되면서 국내 투자와 고용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