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가계대출 9년만에 감소···1분기 작년比 6000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택규제 강화에 매매 감소···잔액 1859조4000억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국은행 제공

주택매매거래 둔화와 가계대출 관리 강화, 대출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가계대출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1분기 가계신용 주요 특징'을 보면 가계신용 잔액은 1859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000억원 줄었다. 이는 지난 2013년 1분기 9000억원 감소한 이후 첫 감소다.

가계신용은 일반가정이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거나 외상으로 물품을 구입한 대금 등을 합한 금액으로 가계부문에 대한 신용공급 상황 및 규모를 파악하는데 쓰인다. 가계대출은 일반가계에 대한 금융기관 등의 대출을 뜻하고 판매신용은 재화의 판매자나 서비스 제공자가 제공하는 외상거래를 의미한다.

가계대출 잔액은 1752조7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1조5000억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폭이 8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12조7000억원 보다 줄었다. 주택매매거래 둔화 등의 영향이다.

특히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의 감소폭이 전분기 9000억원에서 9조6000억원 큰 폭으로 확대됐다. 이는 정부 및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관리와 대출금리 상승 드응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기 때문이다.

예금은행에서 4조5000억원 감소했고 비은행예급취급기관은 2조5000억원 감소 전환했다. 반면 기타금융기관에서는 5조5000억원 늘었는데 이는 기타금융중개회사 등을 중심으로 증가로 전환했다.

판매신용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 등에 따라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8000억원 증가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