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월 1∼20일 수출 24% 증가에도 무역적자 48억달러로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에너지 등 수입액 38% 늘어···올해 누적적자 109억달러

이미지 확대thumbanil

부산항 감만부두에 쌓인 수출입용 컨테이너(사진=연합뉴스)

5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1년 전보다 24% 이상 증가했다.

다만 수입액의 가파른 증가로 무역적자 폭이 커지면서 올해 누적 무역적자가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86억17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1% 증가했다.

이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년 전보다 7.6% 증가했다. 조업일수(15일)가 작년보다 이틀 더 늘어난 결과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13.5%), 석유제품(145.1%), 승용차(17.5%), 철강제품(25.6%), 자동차 부품(8.3%), 선박(28.3%) 등의 수출액이 1년 전보다 증가했다.

무선통신기기(-21.3%) 등의 수출액은 줄었다.

중국(6.8%), 미국(27.6%), 유럽연합(EU·25.0%), 베트남(26.9%), 대만(71.9%) 등으로의 수출이 늘고 홍콩(-31.7%), 말레이시아(-5.3%)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입액은 434억44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8% 증가했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원유(84.0%), 반도체(32.3%), 석유제품(40.6%), 가스(60.4%), 석탄(321.3%) 등의 수입액이 늘고 승용차(-13.5%), 무선통신기기(-4.2%) 등의 수입액은 줄었다.

3대 에너지원인 원유(71억700만달러), 가스(20억7500만달러), 석탄(19억7100만달러)의 합계 수입액은 111억5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3%, 지난 4월 1∼20일(101억9000만달러)보다는 9.5% 각각 증가했다.

주요 상대국별로는 중국(37.3%), 미국(21.5%), EU(3.5%), 사우디아라비아(105.9%), 일본(13.9%) 등으로부터의 수입액은 증가했고 러시아(-3.2%) 등은 줄었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무역수지는 48억2700만달러 적자로 작년 같은 기간(4억25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109억6400만달러로 늘었다.

무역수지는 작년 12월에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는 지난 2월을 제외하고 월간 기준 적자를 기록 중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뛰면서 에너지 등을 중심으로 수입액이 증가하는 양상이다.

무역수지가 이달까지 적자를 기록한다면 3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가게 된다.

3개월 이상 연속 무역수지 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008년(6∼9월) 이후 14년만이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