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SSUE FOCUS 바이든 방한

공식 만찬···윤 대통령 "한미는 훌륭한 친구", 바이든 "같이 갑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1일 한미 정상회담 공식 만찬
윤 대통령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
바이든 "매우 생산적인 회의···서로 굉장히 잘 알게 됐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 제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한·미 정상회담 후 가진 공식 만찬에서 양국 간 우애를 재확인하고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자축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7시35분쯤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건배사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하게 됐다"며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고 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좋아하는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를 인용하며 "예이츠는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고 했다"며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다.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매우 생산적인 회의를 가졌던 것 같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서로에 대해서 굉장히 잘 알게 됐다는 것"이라며 "윌리엄 예이츠의 시를 인용해서 얘기해주신 것에 대해 굉장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재활력을 불어넣는 건 바로 제가 1년 전에 취임하면서 대외정책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 것 중의 하나였다"며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바로 민주주의의 힘이 그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줄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오늘 이 자리서 정말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미 장병, 우리 한미가 공동으로 같이 나란히 싸워서 지난 70년 동안 한반도를 수호했을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의 번영을 추구할 수 있었다는 점"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구호 '함께 갑시다(We go together)'를 건배사로 제안하며 "우리 위대한 양국의 동맹과 향후 수십 년 동안 번영을 지속할 수 있길 바라면서 일반적으로 연합사에서 하는 말을 인용하도록 하겠다. '함께 같이 갑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식 만찬에 제공된 건배주는 오미자로 담은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로 지난 2012년 핵안보 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 만찬주로 선정된 바 있다.

식사와 함께 제공되는 레드 와인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국 나파 밸리의 다나 에스테이트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바소(VASO)'다. 지난 2010년에 개최된 서울 G20 정상회의의 만찬주였으며, 이번 공식 만찬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대변인실은 전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