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SSUE FOCUS 바이든 방한

한미 정상 "산업 분야 상호 투자 확대, 공급망 안정화 협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미 확대 정상회담
바이든 "한미 동행 한 단계 더 격상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미 동맹도 경제 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 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집무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모두 발언을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현재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 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며 "국제 무역 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 바이든 대통령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 현장에서 한미간 경제 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오늘 회담은 경제 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따뜻하게 환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며 "특히 대통령께서 취임한지 2주 이내 오게 되어서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한미 동맹은 공통의 희생,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기반으로, 또한 힘으로 국경을 바꿔선 안된다는 강한 의지를 기반으로 구축 됐다"며 "오늘 이 방한을 통해 한미 동행은 한 단계 더 격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수십년 동안 한미 동맹은 지역 평화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이었다"며 "또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데도 매우 중요했다. 오늘 한미 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 안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은 이 시대의 기화와 도전에 함께 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 대처, 공급망 확보, 기후 위기 대처, 지역 안보 강화, 그리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 태평양을 위한 규범 설정에도 한미 동맹이 함께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길 기대하겠다"며 "양국간 위대한 우정을 더욱 돈독히 가져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관련태그

#issu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