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세청, '루나 사태' 테라폼랩스·권도형에 1000억 규모 세금 추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판 가상화폐 루나 폭락 사태를 야기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와 테라폼랩스가 지난해 1000억원 이상의 세금을 추징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 6월 테라폼랩스와 권 CEO, 테라폼랩스의 공동창업자인 신현성씨 등을 대상으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신 씨는 테라폼랩스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싱가포르 법인인 테라싱가포르의 지분 8%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 의장은 2020년까지 테라폼랩스의 등기 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국세청 조사는 이들이 해외 조세회피처 법인 등을 통해 가상화폐 발행 관련 일부 수입과 증여에 대한 신고를 누락해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중심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테라폼랩스와 권 CEO, 신 씨 등이 누락한 법인세와 소득세 수백억원에 대해 추징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낸 세금은 1000억원 안팎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