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손보, '상해질병치료지원금' 특약 배타적사용권 획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제 공백을 보완·일상복귀 돕는다는 장점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화손해보험은 무배당 LIFEPLUS 소득안심 건강보험의 '상해질병 치료지원금' 특약으로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간 치료비 규모가 일정수준 이상인 경우 발생하는 경제 공백을 보완하고 일상복귀를 돕는다는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이 담보는 급여 본인부담금 연간 합산 금액이 보험금 지급기준 이상이 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해 장기적·지속적인 치료로 소득창출의 기회가 상실되는 위험을 보장한다. 여기서 보험금 지급기준은 고정된 금액이 아닌 임금근로자 중위소득에 기반한다.

상해질병치료지원금은 지급기준인 임금근로자 중위소득을 3단계(50%·100%·200%)로 구분해 연간 급여의료비가 각 단계 이상으로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설계됐다. 현재 이 상품에는 2019년 공표된 234만원이 적용돼 있어 단계별로 117만원, 234만원, 468만원 이상 의료비가 발생한 경우 보험금이 지급된다.

또 연1회 대신 최초 1회만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실속있는 특약도 제공하고 있으며, 고심도 치료자를 위해 중위소득 300% 이상의 단계도 만들어 가입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보험 가입기간 내내 보험료의 변동이 없는 비갱신형이며, 그간 실손 의료비보험에서 보장되지 않았던 임신출산, 정신과질환, 선천성질환과 같은 모든 질병상해(고의 또는 중과실 제외)가 의료비 총액 산정 시 포함된다.

한화손해보험은 "매년 고액의 의료비가 꾸준하게 발생하는 고객이 일상 생활자금을 대비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위험률을 개발해 특약을 만들었다"며 "회사는 향후에도 소비자의 편익을 고려해 보험 산업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