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바이든 방한 맞춰 9兆 규모 전기차공장 투자 발표"(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AP통신 및 현지 다수 매체 보도
오는 21일 조지아주와 공동 발표 예정
일자리 8500여 개 창출 전망
현대차 "투자규모·발표시점 미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대규모 대미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현재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 발표 시점 등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AP통신은 12일(현지 시간) 현대차가 70억 달러(약 9조원)를 투자해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투자는 8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관측됐다. AP통신이 인용한 소식통은 신규 공장에서 일부 가솔린 차량 모델도 생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세부 사항은 아직 조정 중이라는 설명이다.

조지아주 현지 매체인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도 같은 날 취재원 5명의 말을 실어, 오는 20일 조지아 주정부와 현대차가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동시에 발표할 것이라고 타전했다. AJC에 따르면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공장 부지로 예정된 서배너에서, 현대차는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일정 중에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다른 취재원 2명은 현대차가 조지아 주정부가 이미 이 같은 내용의 협상을 마쳤으며, 서배너에서 현대차와 기아 브랜드로 자동차와 배터리를 생산할 것이라 언급했다. AJC는 현대차가 서한을 통해 "미국 내 전기차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 밝혔다고 했다.

다른 현지 매체 서배너모닝뉴스도 이날 브라이언카운티의 270만여 평 부지 사진을 공개하며 이곳에 현대차 전기차 공장이 들어설 것이라 알렸다. 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이 작년 5월 6100만 달러(약 762억원)에 매입한 부지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10일 현대차의 조지아주 신공장 건설 계획을 보도하면서, 미국 시장을 겨냥한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이오닉7 및 EV9의 출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은 구체적인 투자 계획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조지아 주 내 전용 전기차 건설을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투자 규모, 고용 계획, 발표 시점 등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재 논의가 진행 중으로, 투자액과 고용 규모 등의 숫자는 외신에 보도된 것과는 차이가 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자동차 그룹은 지난 2006년 앨라배마주에 현대차 공장을, 2009년에는 조지아주에 기아 공장을 구축해 가동에 들어간 바 있다. 현재 조지아주에서는 부품 공급망도 구축하고 있다.

박민규 기자 minq@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