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행연, 정무위원장 초청 간담회···"생활서비스 진출 허용해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재옥 의원 "새정부에 협조 당부···가산금리 살펴봐달라"

이미지 확대thumbanil

은행연합회는 25일 국회 정무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 상황에서의 최근 경제금융 현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는 등 은행권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랫줄 왼쪽부터) 이재근 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가운데줄 왼쪽부터) 이원덕 우리은행장, 김진균 수협은행장, 박우혁 제주은행장, 송종욱 광주은행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신현준 신용정보원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윗줄 왼쪽부터) 서호성 케이뱅크은행장, 이호형 은행연합회 전무,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안감찬 부산은행장, 최홍영 경남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사진=은행연합회 제공

은행권이 유니버설 뱅크로 전환하기 위해 생활서비스 진출 필요성을 강조하며 국회의 지지를 적극 요청했다.

은행연합회는 25일 국회와 은행권의 소통을 강화하고 경제·금융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국회 정무위원장 초정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행사에는 윤재옥 의원(정무위원장)과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국민·신한·우리·농협·기업·수출입·케이·카카오뱅크 등 17개 은행장과 금융연구원·국금센터·신용정보원·금융결제원 원장 4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 회장은 "은행권은 코로나19 상황속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서 적극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최근 3년간 은행권의 사회공언사업 예산은 3조2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당기순이익의 10%수준이다.

그는 "디지털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은행도 유통, 통신, 배달 등 다양한 생활서비스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며 "은행이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로 변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하가 있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윤 정무위원장은 "은행권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는 등 여유가 있는 만큼 서민들과 중소상공인을 생각해 새정부의 금융지원방안에 적극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은행들의 가산금리도 적정한지 살펴봐 달라"면서 "은행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입법 활동을 지속하고 은행도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빅테크 기업과의 규제 차이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