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전, 현대엘리베이터와 재생에너지 '제3자 전력거래' 최초 계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전력은 현대엘리베이터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제3자간 PPA)을 최초로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제3자간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 합의 내용을 기초로 한전이 발전사업자와 구매계약을, 전기사용자와 판매계약을 각각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제3자간에 거래하는 제도다.

한전이 운영하는 K-RE100(한국형 RE-100) 이행 수단 중 하나로, 작년 6월 도입된 뒤 이번이 첫 계약 사례다. RE-100은 기업 등이 2050년까지 필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자발적 캠페인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에이치디충주태양광1호 주식회사(발전설비 용량 약 3㎿)로부터 현대엘리베이터 충주공장의 물류센터 등에 20년간 재생에너지 전력을 공급받는다.

산업통상자원부 인가 절차를 거쳐 본격적으로 거래가 개시된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량에 대해 RE100 이행실적과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인정받게 된다.

기업이 재생에너지 전력을 직접 구매하는 PPA는 재생에너지 이용 확산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가장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RE100 이행 수단으로 평가된다.

기업 입장에서는 재생에너지 전력이 생산되지 않는 시간대나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부족한 경우에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을 수 있어 안정적인 전력 사용이 가능하다.

또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 재생에너지 전력 거래대금 지급, 발전량과 사용량 계량 등을 한전이 일괄처리하므로 참여자들이 편리하게 재생에너지를 거래할 수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산업 밸류체인(가치사슬) 전 분야에 걸친 탄소중립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최초 게약을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제3자간 PPA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프라 정비 및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