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지현 "국민 실망시킨 분들 후보 등록···온정주의 탈출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8일 민주당 비대위회의서 공개 비판
사실상 노영민·박주민 등 저격
"반성하면 기회 있어···개혁 공천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부동산 문제로 국민을 실망시킨 분들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했다"며 "우리 민주당이 과연 대선에 진 정당이 맞는지 반성하고 책임질 자세는 돼 있는지 심각하게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문제로 물의를 빚었던 노영민 충북지사, 박주민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저는 당의 혁신을 위해 민주당 공동 비대위원장을 맡았지만, 어제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접수 명단을 보고 과연 민주당에서 반성과 쇄신은 가능한 것인지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해서도 "대선 패배 책임을 지겠다고 물러난 전 당 대표께서도 마찬가지로 후보자 등록을 하셨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서로서로 잘 안다고 잘못된 선택도 눈감아주는 온정주의가 민주당을 다시 패배의 늪으로 밀어 넣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되돌아봐야 한다"며 "공천관위원회에 꼭 당부드리고 싶다. 당 쇄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제 살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대선 민심을 받드는 민심 공천, 온정주의에서 탈출하는 개혁 공천을 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성하면 기회가 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우리가 뭘 잘못했냐는 식의 모습을 보이면 지선 결과는 보나 마나"라며 "대안이 없다는 분도 있지만 과연 정말 후보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꺼져가는 기득권을 지키려고 좋은 후보를 찾는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인지 냉정히 자문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이른바 '이재명 마케팅'에 열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박 위원장은 "공천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만들기 위해 많은 출마자가 이재명 마케팅을 하고, 일부에서는 송 전 대표 출마가 이재명 고문 작품이라는 여론도 흘리고 있다"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이 고문이 지지하는 것은 공정한 경쟁이지 특정한 후보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많은 후보가 이재명 고문을 지키겠다고 하는데 당의 소중한 정치적 자산을 지키기 위해 권력의 부당한 탄압에 맞서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이것을 마케팅 전략으로 삼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 지금 우리는 선거를 하는 것이지 이재명이랑 누가 누가 더 친하나 내기하는 것이 아니다"고 쓴소리를 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은 어느 개인의 사당도 아니고 누구를 지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정당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며 "하루 속히 국면 전환을 해야 한다. 지난해 재보궐선거와 대선에서 연이어 패배했다. 반성하지 않는 민주당에 대한 심판이었다. 심판을 세 번째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