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출범 5주년 케이뱅크, 가입고객 750만명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순이익 225억 내며 첫 흑자 전환도 성공
중저신용 대출 2.5조···씬파일러에도 대출 문턱 낮춰
출범 5주년 기념 다양한 고객 감사 이벤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케이뱅크 제공

출범 5주년이 된 케이뱅크의 계좌 개설 고객이 75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는 이달로 출범 5주년을 맞았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말 기준 계좌개설 고객이 750만명을 넘어섰으며 지난달 말 기준 수신은 11조5400억원, 여신은 7조810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225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처음으로 연간 흑자 전환에도 성공했다. 출범 첫 해인 2017년 134억원이었던 이자수익은 지난해 1980억원으로 15배 가까이 늘었고 2017년 86억원 손실이었던 비이자수익은 196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케이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출범 이후 지난달까지 5년간 2조5000억여원의 중저신용대출을 실행, 지난달 말 기준 중저신용대출 비중 20%를 넘겼다.

지난해 케이뱅크 중금리 평균금리는 5.98%로 저축은행 평균금리는 14.96%의 40% 수준에 불과했다. 출범 이후 지난해까지 케이뱅크로의 대환금액은 약 3000억여원으로, 금리를 고려하면 케이뱅크 고객은 약 400억원의 누적 이자 부담 경감 효과를 누린 것으로 분석됐다.

케이뱅크는 통신사 요금제, 할부금 등의 통신데이터와 백화점, 마트 등 쇼핑데이터를 활용하는 맞춤형 CSS를 개발해 금융 이력 부족으로 상환 능력을 갖췄음에도 대출을 받지 못하던 씬파일러 고객의 대출 문턱도 낮췄다. 최근 맞춤형 CSS 도입으로 씬파일러 고객의 대출 승인률이 약 31.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는 출범 5주년을 맞아 4월 한 달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용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마이너스 통장 대출' 등 3종의 대출 상품에 새로 가입하는 고객 중 5명을 추첨해 1년치 대출 이자 전액을 돌려준다. 추첨은 5월 3일이며 당첨자는 3개월차 이자납입일까지 가입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또 이달 중 신용점수를 확인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5000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한다. 이벤트 페이지에서 '지금 참여할게요' 를 선택해 내 신용점수를 확인하면 자동 응모된다.

케이뱅크의 카드 '플러스체크카드'로 페이(Pay) 서비스를 첫 결제하는 고객에게는 3,000원을 되돌려 준다. 이벤트 페이지에서 '참여' 버튼을 누르고 첫 결제를 하면 응모된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출범 후 100% 비대면 금융 혁신을 이끌어 온 케이뱅크는 앞으로도 재미와 혜택을 결합한 예적금 상품과 100% 비대면 대출 상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며 "동시에 다양한 자산군에 대한 투자 서비스, 각 업권 선도사업자들과의 제휴를 통해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한번 더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