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기현 "문 정권 '알박기 인사' 59명···국정 운영 발목 잡기 우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고위원회의서 "전문성 없는 보은성 인사" 비판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말 임명한 인사에 대해 "측근 챙기기용 알박기 인사가 총 59명으로 드러났다"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 운영 발목을 잡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기 말 공공기관에 계속 알박기를 해넣는 것과 마찬가지로 민주당 출신 인사 자리를 챙겨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측근 챙기기용 알박기 인사를 임기 6개월 앞둔 시점 기준으로 자체 조사했다"며 "52개 기관의 기관장 13명, 이사·감사 46명 등 총 59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부분 민주당, 문 정권 청와대 출신 등으로 전문성과 무관한 보은성 인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정, 상식, 능력과 전문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새 정부의 인사 원칙과는 맞지 않는다"며 "새 정부의 국정 철학과 비전을 담아내기 보다는 과거 정권에 보은하면서 자리만 지키고 국민 세금만 축내기만 할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김 원내대표에 따르면 이 중 임기가 2024년까지인 인사는 28명, 2025년까지인 인사는 14명이다. 이에 대해 "(59명 중) 무려 71%가 새 정권 임기 절반에 이르는 기간 자리를 보전하게 된다"며 "민주당이 새 정부 출범 전부터 발목 잡기에만 당력을 집중하듯이, 이들이 민주당 이중대 역할을 자처하며 국정 운영에 발목을 잡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이 전날 새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을 지명한 것에 대해선 "한은 총재 임기가 4년인 것을 고려하면 새로 취임하는 윤 당선인에게 인사권을 맡기는 것이 당연한 순리"라며 "윤 당선인과 인사에 관한 협의 없이 통보하듯 지명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