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필립모리스, 지난해 비연소 제품 순매출 비중 29%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제공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이하 PMI)은 지난해 비연소 제품인 궐련형 전자담배 순매출 비중이 29%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4분기만 놓고 보면 30%를 넘겼다.

22일 PMI에 따르면 전 세계 10개 시장에서 비연소 제품의 순매출 비중이 50%를 돌파했다고도 밝혔다. 10개 나라에서는 순매출의 절반 이상이 불에 태우는 일반 담배가 아닌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등에서 나오고 있다는 이야기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전 분기 대비 8.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인 아이코스 사용자의 증가와 일본 시장에서 신제품 '아이코스 일루마(Iluma)'가 안착하며 등 비연소 제품의 전체적인 물량 증가가 이번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PMI의 일반담배 출하는 전 분기 대비 36억 개비가 줄어든 반면, 궐련형 전자담배에 사용되는 타바코 스틱은 189억개 늘었다.

지난해 PMI 전체 담배 출하량 중 13.2%는 전자담배 기기 전용 타바코 스틱 '히츠'로 나타났다. 2020년 11%, 2019년 8%, 2018년 5%에서 꾸준히 증가하는 상황이다. 현재 히츠는 5개 시장에서는 점유율 1위 브랜드, 6개 시장에서는 점유율 2위 브랜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PMI는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인 아이코스의 전세계 사용자와 출시 국가 숫자도 밝혔다.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인 아이코스 사용자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120만 명으로 집계돼 2000만 명을 훌쩍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약 72%에 해당하는 1530만 명의 성인흡연자는 아이코스로 전환한 뒤 이미 일반담배 흡연을 완전히 중단한 것으로 추산된다. 다른 사용자들은 다양한 전환 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해 4분기에만 약 80만 명의 아이코스 사용자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야첵 올자크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CEO는 "필립모리스 임직원들은 모든 일반 담배 제품을 가능한 조속히, 과학에 근거한 비연소 제품으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향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로운 대체재를 개발하고 상업화하려는 업계와 기업을 독려하는 방향으로 기존 담배규제 정책이 보완된다면 이런 변화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