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물꼬튼 잠실주공 5단지, 최고 50층까지 짓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서울시, 정비계획안 심의 7년 만에 가결···본격 시동

이미지 확대thumbanil

잠실주공 5단지 입주민 소득 수준이 높았던 대표적은 증거가 바로 이 방 4개 구성이다. 이 방 4개 가운데 주방 옆에 붙어있는 쪽방은 당시 '가정부 방'이라고 불릴 정도로 이 단지에선 입주 가정부를 고용하는 것이 자연스러웠고, 거주민들의 소득 수준이 높았다고 한다. 다만 현재는 상하수도 시설이 노후화 돼 녹물이 나오는 가정도 상당수 있고, 1970년대 당시 쓰였던 라디에이터 난방을 아직까지 그대로 쓰고 있는 세대도 많다고 한다. 사진 = 김소윤 기자

서울시가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에 대한 정비계획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최고층인 50층으로 지어지면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한강변 아파트에 대해 최고층을 35층으로 제한한 정책이 완화될 전망이다.

이날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정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재건축계획안을 통과시킨 수권소위원회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권한을 위임받아 정비계획안을 검토·결정하는 기구다.

1978년 준공된 잠실주공5단지는 재건축 연한(30년)을 훌쩍 넘겨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함께 '재건축의 상징'으로 불린다. 이번 정비계획안 통과로 잠실주공5단지는 현재 3930가구에서 6815가구 대규모 단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은 고(故) 박 전 서울시장의 정책이었던 아파트 35층 고도제한이 최초로 깨지는 재건축 사례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박 전 서울시장 재임 중 발표된 2014년 '2030 도시 기본계획'(서울플랜)과 2015년 '한강변 관리 기본계획'에서는 주상복합이 아닌 공동주택은 최고층을 35층으로 제한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올 상반기 '2040 도시계획'을 발표해 주거시설 고도제한을 용도별로 상향할 방침이라고 알려졌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