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지난해 국내서 팔린 차 54%는 RV···처음으로 절반 넘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제공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포함한 레저용 차량(RV) 판매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팔린 자동차 총 149만4천70대 가운데 RV는 80만8천639대(SUV까지 포함)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판매 비중은 54.1%였다.

RV는 SUV와 밴(Van)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2016년 38.5%에 불과했던 RV 판매 비중은 2017년 39.9%, 2018년 43.1%, 2019년 46.2%, 2020년 49.0%로 꾸준한 상승세를 타다 지난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미국과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 RV 선호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차박'(차에서 숙박)과 캠핑이 인기를 끌면서 여유로운 공간과 편의성을 갖춘 RV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도 SUV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친환경차 23만1천917대 중 SUV는 13만1천295대(56.6%)에 달했다.

RV는 세단보다 수익성이 높아 자동차 업체에도 '효자' 역할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수혜 기업은 기아다. 기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반도체 수급난에도 매출 69조8천624억원, 영업이익 5조657억원이라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는데 여기에는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 등 RV에 집중했던 전략이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기아의 RV 판매 비중은 60%에 육박하는 58.2%였다.

RV 선호현상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업체들도 이에 맞춰 신차 출시 계획을 세우고 있다.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각각 팰리세이드 상품성 개선모델과 GV70 전동화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고, 기아는 이미 2022년형 모하비와 신형 니로의 판매를 개시했다.

르노삼성차도 소형 SUV XM3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연내 출시하고, 한국GM도 첫 전기 SUV인 볼트 EUV를 곧 판매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도 준중형 전기 SUV인 코란도 이모션의 공식 출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SUV를 포함한 RV나 중형 이상 세단으로 수요가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