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기아, 1월 미국서 판매 신기록···"친환경차·SUV 선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특히 아우토 자이퉁의 비교평가에서 투싼 PHEV는 유럽식 주행 특성의 표본이라고 평가받는 폭스바겐 티구안, 브랜드 특유의 경쾌한 핸들링 성능을 자랑하는 푸조 3008을 제치고 '주행 특성' 부분에서 평가 차종 중 1위를 차지하며, 비교 차종 중 종합 평가 1위를 기록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기아가 친환경차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 1월 미국에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와 기아는 지난달 미국에서 9만3998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그룹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는 와중에도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차·기아가 지난달 판매한 친환경차는 1만791대였다. 투싼 하이브리드(3598대) 등 하이브리드차는 8660대로 작년보다 220.4%, 전기차는 2103대로 226% 각각 늘었다.

SUV 판매도 크게 뛰었다. 지난달 전체 미국 판매량에서 SUV가 차지한 비중은 70.7%(현대차 76.0%, 기아 64.2%)로 작년 같은 기간의 65.8% 대비 늘었다. 판매 대수는 현대차·기아 SUV 합산 총 6만6431대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달 5만1510대(제네시스 포함)를 판하면서 1월 기준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투싼이 1만3085대로 가장 많았고, ▲싼타페(7354대) ▲팰리세이드(6334대)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제네시스는 14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갔다. 친환경차는 989대가 팔린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포함해 총 7427대(전년 대비 310.6% 증가)가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아의 지난달 미국 시장 판매량은 5.5% 감소한 4만2488대였다.

차종별로는 텔루라이드(6790대), 쏘렌토(6145대), 스포티지(5993대) 등이었다.

니로 EV가 1월 기준 최다 판매고를 올린 가운데 전체 전기차의 미국 판매 대수로 신기록을 달성했다. 전체 친환경차 판매 대수는 작년보다 115.4% 늘어난 3364대다.

앞서 오토모티브 뉴스는 1월 미국 자동차 판매가 9∼16% 감소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