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노조, 에디슨 공동관리인 선임 반대···"협의할 대상 아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자 관리인 추가선임 의견서 제출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이 에디슨모터스의 공동관리인 선임에 반대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노조는 전날 서울회생법원에 '제3자 관리인 추가선임에 대한 노동조합 의견'을 제출했다. 앞서 에디슨모터스는 법무법인을 통해 제3자 관리인 추가선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공동관리인으로는 지난해 영입한 이승철 부사장을 추천했다.

이 부사장은 쌍용차에 엔지니어로 입사해 구매본부장을 지냈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엔지니어 출신으로 전문성이 뛰어나고, 쌍용차 상황도 잘 파악하고 있어 공동관리인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공동관리인 선임이 필요한 이유로 사우디아라비아 SNAM사와의 라이선스 계약, 중국 비야디(BYD)와의 기술협력, 차량 성능·품질에 도움이 되지 않는 옵션 기본으로 강제, 자율주행과 전기차 관련 부서 해체로 핵심 인력 이탈 초래, 쌍용차와 인수인 간 기술협조의 어려움 등을 꼽고 있다.

하지만 노조 측은 다른 입장이다. 법원에 제출한 의견서를 보면 "BYD와의 기술지원 및 전기차 관련 기술협의는 법정관리 이전부터 추진된 신사업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며 "쌍용차는 BYD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전기차 U100 개발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디슨컨소시엄이 주장하는 BYD와의 협력사업은 전기차 부분 핵심 사업이며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한 쌍용차 생존과 직결된 문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쌍용차와 BYD의 기술협력은 에디슨모터스와 협의할 대상이 아니며 BYD와의 양해각서 체결과 동일하게 SNAM사와의 업무협약 체결은 2019년 10월에 체결됐다"고 언급했다.

또 "쌍용차의 위기는 수출시장 붕괴에서 초래했고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서는 수출시장의 회복이 시급하며 새로운 수출시장 거점을 확보하는 데 있어 SNAM사와의 계약은 중동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