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쉬코리아, 새벽배송 ‘日 1만건’ 돌파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시 배송률 99% 이상 달성
올해 새벽배송 10 배 성장 자신

이미지 확대thumbanil
메쉬코리아가 지난해 새벽배송 물동량이 급등한 것에 힘입어 일 평균 물동량 1만건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풀필먼트서비스 역량을 대대적으로 강화하고 그 일환 중 하나로 곤지암 풀필먼트센터를 오는 2월 전격 오픈한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반기마다 4배 이상 새벽배송 부문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일 평균 물동량 1만건을 돌파했다. 이는 신선식품과 식자재 등F&B 기업고객을 포함해 패션 등 비식품 산업군 기업고객의 공격적인 영입으로 풀필먼트 비즈니스 비중이 급격히 성장한 영향이다. 

급성장하고 있는 새벽배송 물량에 대응해 메쉬코리아는 기존 김포 및 남양주 풀필먼트센터(FC)에 이어 제3호 ‘곤지암 풀필먼트센터’를 2월 중 전격 추가 가동한다. 현재 김포와 남양주 FC의 가동률은 최대치에 도달한 상황이다.
 
총 5300평 규모인 곤지암센터는 냉장냉동 식품 보관이 가능한 풀콜드체인 시스템과 더불어 첨단 물류 자동화 설비를 완벽히 갖춰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인 게 강점이다. 특히 물류 요충지인 곤지암 IC인근에 위치함으로써 서울 주요 지역까지 1시간 이내 접근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제품 보관에서부터 최종 배송까지 실시간으로 추적이 가능한 IT 솔루션까지 동시 제공받을 수 있어 고객사는 투명하고 효율적인 재고 및 배송 관리와 더불어 높은 비용절감까지 가능하다. 

메쉬코리아는 물류 인프라의 공격적 확장과 이를 뒷받침할 IT 솔루션의 고도화로 올해 새벽배송 비중을 전년 대비 10배 수준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최병준 메쉬코리아 국내사업 부문 대표는 “국내 유일의 IT 솔루션과 유통물류 인프라, 배송 수단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부릉이 그동안 소수의 기업이 선점한 새벽배송 시장의 새로운 물류 파트너로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