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상 최대’ IPO대어 효과에···작년 주식발행 166.5%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금감원, 2021년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발표
2021년 주식·회사채 발행 232조···전년比 19%↑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감독원

지난해 기업이 발행한 주식 규모가 IPO(기업공개) 대어와 유상증자 효과에 29조원을 돌파했다. 회사채 발행 역시 일반회사채를 중심으로 발행량이 확대되면서 202조원을 기록했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회사채 공모 발행액은 총 231조479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주식 발행은 29조903억원으로 166.5% 늘었고, 회사채는 202조3890억원으로 10.3% 증가했다.

지난해 주식 시장에선 ‘IPO대어’들이 연달아 증시에 상장하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IPO가 이뤄졌다. 작년 IPO는 14조5225억원으로 종전 최대치인 2017년(5조8893억원)보다 2.5배 가량 큰 규모다. IPO 건수는 110건으로 전년(87건) 대비 23건 증가했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선 크래프톤(2조8008억원), 카카오뱅크(2조5526억원), 카카오페이(1조5300억원), 현대중공업(1조800억원) 등 조단위 기업들이 다수 입성했다. 시장별로 보면 코스피 14건(11조3817억원), 코스닥 96건(3조1408억원)의 IPO가 진행됐다.

유상증자는 총 89건이 14조5678억원 규모로 진행되며 전년대비 105.4% 늘었다. 대한항공(3조3160억원), 한화솔루션(1조3461억원), 삼성중공업(1조2825억원), 포스코케미칼(1조2735억원), 한화시스템(1조1607억원) 등 운영·차환자금 조달을 위한 상장기업의 유상증자가 활발했다.

지난해 회사채는 202조3890억원이 발행되며 전년대비 발행규모가 10.3% 늘었다. 일반회사채는 총 469건이 46조7230억 규모로 발행됐다. LG화학·SK(1조2000억원), SK하이닉스(1조1800억원), 한국남동발전(1조1400억원), 이마트(1조1200억원), 대한항공(9700억원), 한국수력원자력(8000억원) 등이다.

금융채는 139조6126원으로 전년대비 15.7% 증가했다. ABS(자산유동화증권)는 16조534억원으로 23% 감소했다.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원활히 하기위해 신용보증기금 등이 신용을 보강해 발행하는 P-CBO는 5조6093억원 규모로 발행됐다.

작년말 기준 회사채 잔액은 624조6244억원으로 전년말대비 8.3% 증가했다. 일반회사채는 발행액이 증가하며 순발행 기조를 지속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