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이재명 추경 회동 제안’에···“진정성 의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여야 원내 지도부 논의하는 것이 순서”···사실상 거절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 서구 오페라 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 결의 대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을 위한 회동 제안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국민이 진정성 있게 볼지 의문“이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윤 후보는 21일 대전 선대위 필승 결의 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미 자영업자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책에 대해 할 이야기를 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35조원 규모의 추경 편성을 위한 대선 후보 회동을 제안했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최소한 50조가 필요하고 직접 지원은 43조, 그 중 5조 정도는 금융 지원하는 등 구체적 용처까지 다 냈다”며 “50조 이야기는 지난 8월부터 했는데 그 때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안인 14조로는 부족하니 그 것을 또 35조로 논의하자는 것인데 이미 다 이야기 했다”며 “양 당 원내 지도부가 논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덧붙였다. 여야 대선 후보들이 추경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14조원 추경안도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재정 지출을 빼놓으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돌아갈 금액이 얼마 안된다"며 "1인당 300만원씩 나눠 준다고 하면 그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 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가져오라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특히 “실효적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들이 진정성 있는 것으로 보실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홍준표 의원과의 회동 이후 불거진 갈등과 관련해선 ‘원팀’을 강조하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홍 의원과 나눈 이야기,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당이 ‘원팀’으로 정권 교체를 해나가는 데 필요하다면 어떤 일이라도 마다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