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아내 경력 논란, 심려 끼쳐 죄송”···사흘 만에 공식 사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논란 야기한 것 만으로 제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배우자 김건희 씨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아내 김건희 씨 허위 경력 의혹 등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했다. 의혹이 불거진 지 사흘 만에 “아내와 관련된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달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석열과 함께하는 국민 후원금 모금 캠페인’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경력 기재를 정확하게 하지 않고 논란을 야기한 것 자체만으로 제가 강조해 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다”며 “과거 제가 가졌던 일관된 원칙과 잣대는 저와 제 가족, 주변에 대해서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비판을 겸허히 달게 받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가겠다.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읽으며 90도로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이어 ‘아내 관련 의혹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머지 부분들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은 누구에게도 예외 없다”고 말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의 공식 사과에 대해 “(윤 후보가) 어제 사실인 것, 사실 아닌 것을 가려 국민들 앞에 정중하게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지만, 지금 상황을 많이 궁금해하시고 너무 오래 전 일이라 일일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일단 전체적인 부분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사과 말씀을 올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의혹이 사실인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지만, 그런 것들을 다 포함해 명쾌하게 해명을 못하는 상황들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뜻”이라며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국민께 심려를 끼치고 혼란을 초래한 것에 대해 사과한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윤 후보는 여당의 공세에 명확한 대응이 필요하기 때문에 사실 확인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이 수석대변인은 “배우자에 대한 이런 의혹이 나오게 된 것은 죄송하다는 기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며 “앞으로 결과에 따라 또 다시 입장 발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