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S일렉트릭, 세계 4위 EDPR과 신재생에너지 사업 진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EDPR과 신재생에너지 개발·건설·운영·솔루션 공급 협력 MOU
신재생 설치용량 세계 4위···글로벌 전 권역서 사업 공동 대응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오른쪽)과 다미안 로드리게즈 EDPR 글로벌 사업개발 부사장(왼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일렉트릭 제공

LS일렉트릭이 신재생에너지 분야 세계 4위 수준의 글로벌 기업 EDP리뉴어블(이하 EDPR)과 손잡고 세계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LS일렉트릭은 1일 서울 LS용산타워에서 EDPR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의 개발, 건설, 운영, 솔루션 공급에 대한 사업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지난 2007년 설립된 EDPR은 유럽, 북미, 중남미 등 16개국에 12.2GW(기가와트) 규모의 설치용량을 갖춘, 세계 4위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기업이다. EDP그룹의 주요 계열사로 육상, 해상 풍력과 태양광 발전 사업에 집중, 현재 전 세계적으로 풍력발전 270개소, 태양광 15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기준 2조3000억원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세계 전 권역을 대상으로 풍력, 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기회를 모색하게 된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개발 관련 전 영역에 걸친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최근 전 세계적인 이슈로 대두 되고있는 탄소중립, ESG경영,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공동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준공된 영암의 94MW 대규모 ESS연계 태양광발전소을 통해 검증된 LS일렉트릭의 설계 및 시공 역량은 이미 글로벌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같은 기술력과 EDPR의 사업개발 경험이 상호 윈윈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은 “ESG 경영과 탄소중립 그리고 이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전 세계적인 과제”라면서 “세계적인 기업인 EDPR과의 협약을 통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를 대상으로 당사의 기술력과 사업경험을 펼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S일렉트릭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