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쌀값 하락에 선제 대응···27만톤 즉시 시장격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비룟값’ 폭등 우려에 “인상 전액 내년 예산 반영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디지털 전환성장 공약발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전환성장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쌀값 하락과 비룟값 상승 대책으로 쌀 27만톤을 즉시 시장 격리하고, 비료가격 인상분을 정부가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쌀값 하락, 비료가격 폭등 없게 선제 대응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올해 쌀생산량이 전년 대비 10.7% 증가했지만, 쌀소비량 감소추세로 수요 대비 27만 톤이 과잉생산돼 쌀값 하락이 우려된다”며 “실제로 지난 10월 5일 22만 7212원 하던 쌀값이 11월 5일 현재 21만4572원으로 1만 원 이상 떨어졌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적정가격이 무너지지 않게 대응해야 한다”며 “지난해 개정된 ‘양곡관리법’은 초과생산량이 생산량의 3% 이상이거나 수확기 가격이 전년 가격보다 5% 이상 하락한 경우 시장격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쌀 27만 톤을 즉시 시장 격리해 농업인의 걱정을 덜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비룟값 상승에 대해서도 선제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내년 1월부터 적용될 비료가격 인상은 농민들에게 큰 걱정이다. 현재 상황을 방치하면 내년에 농업인이 부담해야 하는 액수는 무려 5214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며 “인건비와 자재비 인상으로 수익조차 내기 어려웠던 농가에 추가 부담이 없도록 정부가 인상된 전액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2008년 비료가격 인상 시 상승액의 70%를 정부와 농업, 업체가 분담한 전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농업을 지키는 일은 농민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과 나라를 지키는 일”이라며 "농업은 국민의 생명줄이자 우리의 전략산업이기 때문이다. 신속한 선제 대응으로 농민들이 걱정 없이 농사지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