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남기, “요소수 1만여t 협의중···기민한 대응 못해 송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종합정책질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의 요소수 확보를 위해 협의한 물량에 대해 “1만여t 가량”이라며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최소 2만t 정도를 확보해야 100일을 버틸 수 있으니 겨울을 넘길 수 있는 긴급 물량을 신속히 확보해야 한다”는 박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협의가 최대한 빨리 마무리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부총리는 민주당 이성만 의원의 관련 질의에 “2만t 정도 요소가 들어오면 요소수 개념으로 6만t 정도가 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특정국가와 추가 협약이 돼 있어서 발표를 못 해서 그런데 (요소) 200t은 당장 이번 주에 들어오는 물량”이라며 “한 4개 기업이 수천t을 이미 공급 계약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확정도 안 됐는데 관료가 얘기하는 경우 파급 영향이 있을까봐 말씀을 안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멕시코와도 논의 중인지 묻는 질문에 “대상 국가에 들어가 있다”고 확인하면서 “10여개 국가와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들여오는 요소 1만9000t에 대해선 “이미 선적돼서 떠났다는 얘기를 들었다. 절반은 산업용, 절반은 차량용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중국에서 물량이 들어오고 있으니 당분간 어려움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요소수 사태는 정부가 초기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한 측면이 있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