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직원 창의성 높여라”···LG전자, 사내 복합문화공간 조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 조성된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에서 직원들이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임직원들의 창의성을 높여 혁신적 고객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사내 복합문화공간을 추가로 조성했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 임직원을 위한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개설했다고 25일 밝혔다.

리브르 드 서초는 ▲라이브러리존(독서·소통) ▲포커스존(업무) ▲릴렉스존(휴식) 등으로 구성된 다목적 공간이다.

LG전자는 사원대표협의체 ‘주니어보드(Junior Board)’의 제안에 따라 최근까지 책을 비치했던 공간을 새롭게 설계했다.

LG전자는 직원들이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하면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생각을 하고 창의성을 높여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직원들의 생각과 영감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고객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창의성 발휘에 도움이 되는 사내 열린 공간을 확대해왔다.

앞서 서초R&D캠퍼스에는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광장(廣場)을 모티브로 한 ‘살롱 드 서초’를 개설했다.

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위치한 ‘다락(多樂)’,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에 위치한 ‘중정(中庭)’ 등 다양한 개방형 소통공간을 운영 중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은 “리브르 드 서초가 살롱 드 서초와 함께 구성원의 창의적인 영감을 이끌어내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세계적 수준의 연구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