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하나금융, 연간 순이익 ‘3조 클럽’ 눈 앞(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2조 6815억원
은행 성장 속 투자·캐피탈·카드 비은행 ‘쌍끌이’
4분기서 작년 수준만 기록해도 연간 3조원 ‘훌쩍’

이미지 확대thumbanil

하나금융 3분기 실적. 사진=하나금융 자료

하나금융이 3분기 실적 수직상승으로 올해 누적 순이익 3조원을 눈앞에 뒀다. 남은 4분기에서 전년 수준의 실적만 기록하더라도 올해 ‘3조원 클럽’을 확고히한다. 이미 증권가에서는 하나금융이 올해 4분기에서도 전년보다 높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사실상 연간 순이익 3조원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진다.

22일 하나금융은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 92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순이익 5771억원 대비 27.4% 증가했으며 올해 누적 연결 순이익은 2조6815억원을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시장에서 예상한 수치를 소폭 웃도는 성적표다. 앞서 에프앤가이드는 하나금융의 이번 3분기 누적 순이익을 2조6707억원으로 전망했다.

작년 하나금융이 4분기 순이익 5450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3조원은 가뿐히 넘어설 전망이다. 여기에 현재 시장에서는 하나금융의 다가올 4분기 순이익을 6410억원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하나금융의 올해 연간 순이익은 3조3200억원을 넘어서며 ‘3조 클럽’에 이름을 올린다. 최근 금융당국의 금리 인상 기조가 뚜렷한 터라 일각에서는 이 예상치도 상향 조정돼야 한다고 보고 있어 향후 발걸음은 더욱 가벼울 전망이다.

이미 질주 중인 은행에 더해 비은행 부문 성장에 대한 자신감도 청신호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따른 비은행 부문의 지속적 성장과 안정적인 비용 관리에 힘입은 결과”라고 이번 실적을 설명했다.

하나금융의 비은행 부문은 3분기 순이익 965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7%p 증가했으며 기여도는 36%로 올라섰다. 하나금융투자는 자산관리수수료 등의 증대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43%(1232억원) 증가한 4095억원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카드는 결제성 수수료 수익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73.9%(846억원) 증가한 1990억원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뒤이어 하나캐피탈 1931억원, 하나생명은 228억원, 하나자산신탁은 692억원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이런 성장세를 뒷받침했다.

은행 성장세도 지속했다. 하나은행은 3분기 순이익 6940억원을 포함한 누적 연결 당기순이익 1조 947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7%(2926억원) 증가한 수치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 환산손실 등 일회성 비용에도 불구하고 이를 상쇄하는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핵심저금리성예금이 증가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하나은행의 이자이익(4조 4746억원)과 수수료이익(5520억원)을 합한 3분기 누적 핵심이익은 5조 26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5%(4790억원) 늘었으며 3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40%를 기록했다. 하나은행의 3분기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27%로 나타났으며 연체율은 2015년 은행 통합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0.19%로 하향 안정세를 유지했다. 3분기 기준 신탁자산 70조원을 포함한 은행의 총자산은 502조원을 기록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