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천 괘방령 장원급제길, 입시철 합격명소로 부상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제공=김천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경북 김천시 괘방령(掛榜嶺) 장원급제길에 시험을 앞둔 수험생과 가족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괘방령은 김천시 대항면에서 영동군 매곡면을 잇는 고갯길로 조선시대 영남지역의 유생들이 과거시험을 보기 위하여 넘어 다니던 길로서, 시험에 합격한 사람의 이름을 써 붙인다는 ‘괘방’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당시 영남의 유생들은 추풍령을 넘어가면 ‘추풍낙엽’처럼 낙방하고, 괘방령으로 넘어가면 장원급제한다고 하여 일부러 괘방령 길로 과거시험을 보러 갔다고 한다. 이러한 특색 있는 이야기를 테마로 괘방령에 장원급제광장과 기원쉼터, 괘방령 주막 등을 설치했다.

장원급제광장에 있는 5m 높이의 합격기원 돌탑은 수능시험과 같은 중요한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과 부모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돌탑 앞 어머니상은 보는 것만으로도 자식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마음이 저절로 느껴진다.

또한 괘방령 주막에는 주 메뉴인 막걸리, 전 외에도 맛있는 먹거리가 준비되어 있으며, 소원우물에 소원을 빌고 초가에서 식사도 가능하여 과거시험 보러 먼 길 떠나는 선비가 잠시 쉬어가는 듯한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험생들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고있다”며 “괘방령 장원급제길을 찾는 수험생들이 합격의 기운을 받아 좋은 결실을 맺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는 괘방령에 기원패 부착을 희망하는 방문객들에게 사명대사공원 여행자센터에서 기원패를 무료로 배부할 계획이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