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은행, 명품 쇼핑 온라인 플랫폼 ‘발란’과 맞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MZ세대 중심 명품 이커머스 시장 선점

이미지 확대thumbanil

1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발란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전필환 디지털전략그룹장(왼쪽)과 최형록 발란 대표이사(가운데), 정상훈 신한캐피탈 SI금융본부장(오른쪽)이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명품 쇼핑 온라인 플랫폼 발란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플랫폼 발란이 MZ세대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금융서비스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다.

발란은 유럽 현지 부띠끄와의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상품확보에 의한 재고관리, 패키징 영상 도입 등 고객경험 개선을 통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명품 쇼핑 플랫폼으로 최근에는 배우 김혜수를 모델로 선정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은 신한캐피탈에서 운용중인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 펀드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 투자조합 1호’의 투자와 더불어 진행됐으며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MZ세대를 중심으로 급성장중인 명품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고 금융과의 시너지 창출을 목표로 투자 기반의 견고한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

세부 내용으로는 ▲발란의 온라인 셀러를 위한 특화 금융상품 제공 ▲양사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 추진 ▲VIP 고객 서비스 강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특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기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MZ 세대 사이에서 자신의 독특한 개성이나 취향을 표현하기 위해 명품을 구매하는 플렉스(Flex) 문화가 보편화된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은행도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으로 무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4월 조성한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 투자조합 1호’를 통해 현재까지 약 1,4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해 다양한 이종 산업과 화학적 결합으로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