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석 “이재명, 무능이거나 부패···둘 중 하나는 걸린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라디오 방송서···윤석열 ‘천공스승’ 논란 “취향의 문제” 옹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가 무능이거나 부패, 둘 중 하나는 걸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의 ‘천공 스승’ 논란에 대해서는 “정치적 행보를 조언했다는 것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논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옹호했다.

이 대표는 13일 KBS 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후보는 원래 도덕성과 관련해서 인정 받는 후보라기 보다 업무 추진력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받는 후보”라면서 “대장동 건에 있어서는 무능이냐, 부패냐 둘 중 하나는 걸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정과 시정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화천대유식 개발의 맹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무능”이라며 “만약 본인이 설계해 모든 판을 짠 소위 1번 플레이어였다는 것이 밝혀지면 부패 프레임까지 씌워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 후보는 전날 경기지사직을 유지한 채 국정감사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아셔야 하는 것이 국감장에 나오기 전 야당에서는 많은 제출을 요구한다”며 “이 후보가 국감에 참석하는 것과 별개로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의 자료 제출은 협조적이지 않다.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감만으로 이야기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가 국감장에 나오긴 하지만 정보는 주지 않는 장면을 원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후보를 둘러싼 ‘천공 스승´’관련 논란에 대해선 “취향의 문제”라며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사나 정치적 행보에 있어서 ‘정법’의 말을 들은 것이 아니라면 큰 논란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그는 “천공 스승이라는 분이 손바닥에 뭘 쓰라고 했다고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분들도 있더라”며 “세밀하게 들여다보면 손바닥에 쓰라고 한 분은 같은 아파트에 사시는 분이고, (천공 스승) 이 분은 그냥 유튜브 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특히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선 “윤 후보 측에서 지시 관계를 명확히 부정하고 있기 때문에 법적으로나 도의적으로나 책임질 부분이 많이 없다”면서 “지시 관계가 드러나면 본인 말에 대한 반대가 된다. 수사를 통해 지시 관계가 밝혀지느냐, 아니냐에 따라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