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해운강국 그리스서 韓조선업 위한 금융마케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금융 협약
韓조선사 발주시 수은이 선주금융 제공
그리스 해양부 장관과도 협력방안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왼쪽)이 지난 8일(현지시간) 그리스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본사를 찾아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과 ‘금융 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한국 조선사의 수주 확대를 위해 그리스 현지에서 해외 선주금융 마케팅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방문규 행장은 8일(현지시간) 아테네의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Angelicoussis)그룹 본사에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안젤리쿠시스가 향후 한국 조선사에 대규모 선박 발주 시 수출입은행이 선주금융을 제공하는 내용의 ‘금융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엔 향후 3년간 안젤리쿠시스가 발주하는 친환경선박(이종연료, 암모니아 추진선 등)을 한국 조선사가 수주하면 수은이 금융을 제공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리스는 세계 최대 해운강국이다. EU(유럽연합) 전체 선박의 약 50%, 세계 선박의 약 20%를 소유하고 있다.

특히 한국 조선사 전체 수주잔액(661억달러)의 약 20%(129억달러)가 그리스 측 발주 물량이다. 
 
또 다수의 그리스 선사가 11월 카타르 국영석유공사의 LNG 운송선사 입찰 프로젝트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져 이번 금융지원 의향 표명이 한국 조선사 수주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수출입은행은 기대하고 있다.
 
카타르 국영석유공사는 최대 100척의 LNG선 발주를 순차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금액으로 따지면 총 23조원에 달한다. 
 
방문규 행장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그룹은 수은과 한국 조선사의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안젤리쿠시스그룹과 협력관계를 보다 강화하는 동시에 수은의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해 우리 조선사의 수주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방 행장은 그리스 정부청사에서 야니스 플라키오타키스 해양부 장관과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수주경쟁국인 중국과의 초격차 유지를 위해 한국이 수주하는 LNG선, LPG선, 탱커선 등에 대해 적극적인 금융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방 행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 조선사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스마트선박을 제공할 수 있어 그리스 해운사가 EU의 기후대응 법안 패키지에 대응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방 행장은 9일(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르티노스 그리스 선주협회 부회장과도 전세계 선박 발주동향 등을 공유하고 한국 조선사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