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1 국감]“최근 6년간 증권사 금융사고 총 760억원 규모 발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김병욱 의원실

최근 6년간 증권사에서 총 76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한금융투자에선 올해 2월 175억원 규모의 대형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증권사별 금융사고 현황’에 따르면 증권사에서 2016년부터 2021년 7월까지 56건, 총 760억원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금융사고란 ‘금융기관의 소속 임직원이나 그 외의 자가 위법·부당행위를 함으로써 당해 금융기관 또는 금융거래자에게 손실을 초래하거나 금융질서를 문란하게 한 경우’를 뜻한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17건(168억9000만원) ▲2017년 9건(62억4000만원) ▲2018년 16건(255억7000만원) ▲2019년 6건(45억1000만원) ▲2020년 6건(3억3000만원) ▲2021년 2건(225억원)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올해 2월엔 신한금융투자에서 해외비상장주식신탁 관련 175억 원의 대형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2016년 이후 처음으로 증권사에서 100억 원이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자체 감사 후 관련자를 징계 조치하고 사고금액을 전액 반환한 것으로 금감원에 보고했다.

김병욱 의원은 “증권사에서 매년 크고 작게 발생하는 금융사고는 자본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치명적인 사건”이라며 “증권사들은 회사 자체의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임직원 교육 및 징계를 강화하는 등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한 자정 노력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2021 국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